返信(0)
To. 나의 청춘에게
추억이 담긴 물건들을 한데 모아 청춘이라 불렀다. 그동안 지나온 시간만큼 쌓아올린 네 청춘이 아름답길 바라.

412

0

1

Nov 16,2021 AM 11:08